화면설정 :      | 로그인 | 회원가입 | 관리자  
성산복지재단 프로그램 콩으로전하는사랑/해피빈 성산소식 사진마당 커뮤니티
 
공지사항일정
공지사항게시판
성산일기
성산회지
 
2020. 05. 31.  
LIST  MODIFY  DELETE  WRITE  REPLY 
   제목: 다시 가고픈 내고향
글쓴이: 성산홍보실  날짜: 2012.06.14 1339640352   조회: 5548
다시 가고픈 내 고향 / 조정숙 요양보호사

꿈에 본 내 고향을 찾아가기 위해 정순이 어르신의 고향 경남 산청 금서면을 향해 출발을 했다. 어르신들과 직원들이 할머니의 고향을 찾아 고향앞으로 갓을 시작을 했다. 나는 입사 후 처음으로 따라 가보는 일이라서 나조차 설레이기도 했다.

들뜬 기분에 같이 가시던 이태늠할머니는 즐거운 마음을 주체할 수가 없어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좌우로 보이는 자연을 만끽하며 어느덧 우리 일행은 지리산이 있는 경남 산청에 도착을 하였다. 일단은 점심 시간이 다 되었기에 식사부터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 때 마침 군청앞을 지나가다가 군청직원께 산청에서 어르신들이 드시기 좋고 맛있는 음식점을 추천해주실 수 있냐고 물어보자 “은어는 오리다”라는 식당을 추천해 주셨다. 다슬기 들깨탕이라는 별미 탕과 오리불고기를 곁들여 먹는 맛이 일품이었다. 그 어디서도 맛볼 수 없었던 영양보양식이었다. 여행을 가거나 낯선 곳을 가서 식당을 정할 때는 관청 직원들이 자주 이용하는 식당이 거의 실패없이 그 지역의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다는 것이었다.

점심을 먹고 난 후에 포만감으로 어르신들의 기분은 최상이었다. 이태늠 어르신이 “기분 나이스”를 연발하신다.
기억에 남을 식당 앞에서 사진을 한 컷트 찍고 다시 차에 올라 수철리를 향해 달리자 늘 조용하신 박순어르신까지 노래를 흥얼거리기 시작했다. 정순이 어르신은 출발부터 부르신 “고향이 그리워도 못가는 신세”를 더 힘차게 부르셨다. 아마 당신의 고향에 오시니까 기분이 너무 좋아지시는 것 같았다.
“내가 저 들판을 수도 없이 다니며 일을 했고 이 재를 넘으면 내가 살던 동네가 있다”며 기억을 더듬으셨다.

정순이 어르신의 안내를 받아 좁은 산 길에 들어섰다. 높은 산과 깊은 계곡 주변의 아름다운 펜션들은 자연의 아름다움에 한 몫을 했다. 끝도 없이 좁고 위험한 비포장된 산길을 올라가며 모두가 무서움을 느끼며 정말 정순이 어르신의 기억이 가물가물하다고 하시는 말을 믿고 계속 가야하는지 갈등이 시작될 때 우리들의 구세주 아저씨를 만났다.

역시 할머니의 말을 믿는게 잘못이었다. 할머니를 아신다는 동네 분의 설명을 듣고 한참을 다시 내려오던 중 할머니 한 분을 만났다. 정순이 어르신을 아시냐고 물어보니 빤히 쳐다보다가 “아~유 알아요 진주댁 나는 누구 둘째며느립니다”라며 서로 확인하고 소식들을 물어보며 반가워했다. 그 어르신을 태워 할머니가 보고 싶어하시는 사촌 동서 집으로 가봤으나 그 분은 딸집에 가고 빈 집이었다. 할머니는 참으로 허탈해하셨다. 연락처도 모르고 그저 고향에 가면 만날 것이라는 기대감에 오셨는데...
이 때 동네 할머니가 “진주댁을 보고 싶어 하는 사람이 있으니 가봅시다”하며 할머니 친구집에 가보았으나 그 집 또한 밭에 일을 하러 가셔서 또 빈집이었다.

정순이 할머니가 사셨던 집은 이미 다 없어졌고 그 터에 다른 사람이 집을 짓고 사는 고로 옛날에 살던 집 터 근처를 구경하며 회상에 젖는 모습이었다. 우리들을 안내해 주셨던 동네 할머니는 옛날 시골 인심을 그대로 보여주셨다. 비록 할머니가 만나고 싶어했던 사촌 동서는 못만났지만 할머니를 아시는 동네분들을 만나서 기념사진을 찍고 만나지 못한 아쉬움을 뒤로 하고 대구를 향해 출발~
이때 정순이 할머니의 시기적절한 절절한 노래가 시작되었다. “잘있거라 나는 간다”란 노래를 수도 없이 부르셨다. 아쉬움의 표출인 것 같다.
오는 길에 둘러 본 지리산 자락의 대원사, 단풍나무가 즐비한 가로수는 아름다운 가을을 상상케 했다. 푸르름의 절정 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었다. 모든 어르신들도 “기분이 나이스”여서 그럴까 염려한 멀미도 하지 않으시고 한 분 한 분 즐거워하심을 표정에서 충분히 찾을 수 있었다.
정순이 어르신의 고향 산청은 다시 한번 가고 싶은 곳으로 기억해 둬야겠다.



LIST  MODIFY  DELETE  WRITE  REPLY 





전체글 목록
372   우리 시설이 최우수시설 등급을 받았네요 성산홍보실2014.04.295496
371   오늘 성산홍보실2014.04.184921
370   할머니의 강박증 성산홍보실2014.03.196703
369   사회복무요원 류한승군의 글(인연의끈) 성산홍보실2014.02.247369
368   할아버지의 대박 꿈 성산홍보실2014.02.065216
367   장애 어르신들과 구미 동락공원에서 성산홍보실2013.10.256565
366   어르신 가을 부여 여행 성산홍보실2013.10.256182
365   안다이 할머니의 일상 성산홍보실2013.10.145259
364   엄마가 된 것을 축하해요!!! 성산홍보실2013.08.095055
363   우수시설 선정 기념 전 직원 대마도여행기^^ 성산홍보실2013.06.256354
362   봄바람 솔솔~온천에 풍덩!! 성산홍보실2013.04.105632
361   손끝 솜씨의 달인~ 성산홍보실2013.03.264749
360   정월대보름상 쟁탈전~ 성산홍보실2013.02.264870
359   추운겨울~ 따뜻한 마음 나누기 성산홍보실2013.01.244858
358   새해의 기도~ 성산홍보실2013.01.044634
357   "아코사모" 성산홍보실2012.12.314972
356   인 연 (因 緣) 성산홍보실2012.12.174798
355   할머니 이야기(세엣) 성산홍보실2012.12.074550
354   할머니 이야기(두울) 성산홍보실2012.12.074771
353   할머니 이야기(하나) 성산홍보실2012.12.074875
352   숨겨진 내장산 성산홍보실2012.11.304853
351   고향다녀왔어요~ 성산홍보실2012.11.264857
350   지리산 피아골 성산홍보실2012.11.205667
349   떴다 !! 구미 동락공원 가을소풍~ 성산홍보실2012.10.156120
348   고향의 가을 성산홍보실2012.09.185686
347   일본할머니의 "시" 성산홍보실2012.08.214933
346   성산 어르신 여름캠프를 다녀와서 성산홍보실2012.07.134880
345   다시 가고픈 내고향 성산홍보실2012.06.145548
344    성산 선수들의 맹활약~ 밀양효도관광 성산홍보실2012.05.285743
343   15년이 지난 세월을 뒤돌아보니... 성산홍보실2012.05.254803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