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설정 :      | 로그인 | 회원가입 | 관리자  
성산복지재단 프로그램 콩으로전하는사랑/해피빈 성산소식 사진마당 커뮤니티
 
공지사항일정
공지사항게시판
성산일기
성산회지
 
2020. 05. 31.  
LIST  MODIFY  DELETE  WRITE  REPLY 
   제목: 숨겨진 내장산
글쓴이: 성산홍보실  날짜: 2012.11.30 15:45:15   조회: 4852

 

“바쁘다 바뻐!”

배식을 끝내고 전날 나이트 근무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기운이 다시 살아나 후다닥 등산복으로 갈아입고 버스가 있는 곳으로 냅다 뛰어 도착했다. 벌써 반 이상의 선생님들이 앉아서 재잘대며 수다를 떨고 있었다. 비어있는 자리를 잡은 곳이 가운데 자리였고, 나는 (올때 피할 수 없는 중앙통로팀) 떠밀리듯이 앉아 버렸다.

  “안온 사람 손들어~ 다 왔지? 그럼 출발!"

늦은 가을인데 햇살은 따사로웠다.

배낭에 들어있는 간식거리를 꺼내어 서로 주고 받는 것이 마치 그 옛날의 가을날의 시장 인듯한 물물 교환의 광경이 펼쳐졌다. 여기저기서 밤, 땅콩, 귤, 감, 사과 등이 왔다갔다 했다. 우리가 가는 곳은 산속에 무궁무진 한 것이 숨겨져있다는 내장산으로 가기로 했다. 단풍구경 간다는 소리에 가슴이 물들어 붉어져 쿵쿵 소리를 내며 설레였다. 신입선생님도 입담 좋은 짝꿍을 만나 매우 흡족한 표정이였다.

이래저래 이야깃거리에 어느새 내장산 입구에 도착했다. 주차장까지 가는 길이 너무도 아름다웠다. 작지만 색깔이 진한 애기단풍과 주렁주렁 매달린 홍시가 어우러져 장관을 이루었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원래 등반대회의 일정은 내장산의 백련암, 일주문 방면이였는데

운전기사의 착각으로 내장산의 백양사 가는 길목에 내려준 것이다. 어찌하리!!

이미 내렸는데...

아쉬운 마음을 뒤로하고 백양사에 가기로 결정하게 되었다.

백양사는 염불을 하면 흰 양이 몰려왔다하여 그리불렀다고 한다. 백양사에는 쌍계루, 징검다리, 극락교 등의 다양한 볼거리가 있어 사진작가들의 셔터 소리가 끊이질 않는 곳이다.

  마침 감축제 기간이였다. 감을 장식해서 하트모양으로 만든 곳에서 한 컷 찍고 올라가면서 감뿐만 아니라 여러 행사 제품들이 많아 구경하는 재미에 심심할 틈이 없었다. 강변길을 따라 쭉 올라가면서 물에 비친 단풍이 예뻐서 잡으려고 헛손질도 해보았다. 늘어진 가지에서는 마치 붉은 물이 뚝뚝 떨어질 것 같았다. 연못에 비친 모습이 너무나 아름다워 물속에 뛰어들고 싶은 비경을 자아냈다. 보이는 경치마다 놓치면 후회할 것 같아 연신 카메라로 눌러댔다. 자연이 주는 이 위대함에 다시 한 번 감사함을 느낀다.

  정신없이 감탄하고 포즈잡고 하다보니 출출해서 백양사 근처 냇가에 자리를 잡고 맛있게 점심을 먹었다. 배를 든든하게 채우고 컨디션이 저조한 선생님들은 남고 다시 능선 사거리까지 산행하기로 했다. 헉헉대고 가는 길이 너무 가파르고 포장된 길이라 다리가 아파왔다. 흙길이였으면 좋았을걸 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중간중간 땀나면 쉬면서 바람이 씻겨주고 그런 기분은 좋았다. 능선 사거리까지 올라온 선생님들은 인증샷 한번 해주고 시간을 너무 지체한 관계로 하산하기로 했다. 선생님들마다 내려오면서 호박고구마, 단감을 사서 몸과 같이 버스에 올라 담양으로 향했다.

어느덧 저녁시간이 되어 이미 말해놓은 대나무 박물관 근처 식당에서 대나무 통밥과 떡갈비와 죽순으로 만든 요리를 먹었다. 구경하느라 지쳐 노곤한 몸과 파이팅을 위해 마신 음료때문인지 선생님들의 얼굴은 마치 오늘 본 단풍을 함뿍 담은 얼굴들이었다. 대나무 박물관 관람 시간이 지난터라 실내 구경은 못하고 여러종이 심어져 있는 대나무 산책로를 구경하고 죽세품 판매점에서 저마다 한 가지씩 대나무 제품을 샀다. 애들 머리 맑아지라고 편백나무 베게, 혼자서 긁을 수 있는 효자손, 나이트 근무때 남편이 안고 자라고 죽부인("얼굴 복사해서 붙여줘라" 하하호호) 가지수도 많았다. 어딜가도 티나는 주부고 엄마들이다. 물건들은 꽁꽁 포장해서 챙겨들고 종착지인 대구로 향해 다시 버스로 올라탔다.

버스안은 이미 남국장님의 각설이 모금이 시작됐다. 남국장님의 두 주째 이어지는 아다다 추임새에 맞춰 아주 현란하고 뜨거워 땀나는 중앙통로 무대가 펼쳐졌다. 물리치료? 가 끝나갈때쯤 모금한 돈으로 시원한 아이스크림을 사 먹었다. 갈증이 싹 가시는 기분이었다. 상쾌한 기분을 안은 채 무사히 대구에 도착했다.

  이번여행 어떠셨나요 선생님들?

아주 좋은 여행 되셨나요?

오늘 단풍여행이 추억이 되어 고왔으면 좋겠습니다.

 

(대구샘노인요양센터 요양보호사 정유진)

LIST  MODIFY  DELETE  WRITE  REPLY 





전체글 목록
372   우리 시설이 최우수시설 등급을 받았네요 성산홍보실2014.04.295495
371   오늘 성산홍보실2014.04.184920
370   할머니의 강박증 성산홍보실2014.03.196703
369   사회복무요원 류한승군의 글(인연의끈) 성산홍보실2014.02.247369
368   할아버지의 대박 꿈 성산홍보실2014.02.065216
367   장애 어르신들과 구미 동락공원에서 성산홍보실2013.10.256565
366   어르신 가을 부여 여행 성산홍보실2013.10.256182
365   안다이 할머니의 일상 성산홍보실2013.10.145259
364   엄마가 된 것을 축하해요!!! 성산홍보실2013.08.095055
363   우수시설 선정 기념 전 직원 대마도여행기^^ 성산홍보실2013.06.256354
362   봄바람 솔솔~온천에 풍덩!! 성산홍보실2013.04.105632
361   손끝 솜씨의 달인~ 성산홍보실2013.03.264749
360   정월대보름상 쟁탈전~ 성산홍보실2013.02.264870
359   추운겨울~ 따뜻한 마음 나누기 성산홍보실2013.01.244858
358   새해의 기도~ 성산홍보실2013.01.044634
357   "아코사모" 성산홍보실2012.12.314972
356   인 연 (因 緣) 성산홍보실2012.12.174798
355   할머니 이야기(세엣) 성산홍보실2012.12.074550
354   할머니 이야기(두울) 성산홍보실2012.12.074771
353   할머니 이야기(하나) 성산홍보실2012.12.074875
352   숨겨진 내장산 성산홍보실2012.11.304852
351   고향다녀왔어요~ 성산홍보실2012.11.264857
350   지리산 피아골 성산홍보실2012.11.205665
349   떴다 !! 구미 동락공원 가을소풍~ 성산홍보실2012.10.156120
348   고향의 가을 성산홍보실2012.09.185686
347   일본할머니의 "시" 성산홍보실2012.08.214933
346   성산 어르신 여름캠프를 다녀와서 성산홍보실2012.07.134880
345   다시 가고픈 내고향 성산홍보실2012.06.145546
344    성산 선수들의 맹활약~ 밀양효도관광 성산홍보실2012.05.285743
343   15년이 지난 세월을 뒤돌아보니... 성산홍보실2012.05.254803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